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강아지, 고양이와 대중교통 이용하기ㅣ버스, KTX, 비행기ㅣ대형견가족


    반려동물과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이동형 켄넬이 필요해요. (단, 안내견의 경우에는 필요없음) 따라서 미리미리 켄넬훈련을 해두고, 단거리 이동부터 연습해 두어야만 대중교통 이용시 스트레스로 인한 짖음, 구토, 배변 등의 난감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답니다.


    * 크레이트(켄넬) 훈련방법 [클릭]


    알아두었어도 막상 이용하려면 헷갈리는 강아지, 고양이와 대중교통 이용하는 방법을 간단하게 정리해 보았습니다.

    .


    1. 버스 (고속/시외/시내)


    운송약관을 보면 반려동물을 켄넬에 넣어 함께 탈 수 있어요. 동물을 싫어하는 탑승객들을 위해 켄넬을 가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현실적으로는 소형견 또는 고양이만 가능하답니다:(


    중대형견은 켄넬의 크기가 커서 실내에 함께 탈 수가 없기 때문인데요, 혹 운송회사에 따라 화물칸이 가능한 경우도 있지만 심한 진동과 냉난방이 되지 않아 반려동물이 받는 스트레스는 굉장할 것입니다.


    2. 기차 (KTX/지하철)


    기차의 경우, 버스보다 조금 더 까다로운데요, 켄넬 안이 보이지 않아야 하며 광견병 등의 예방접종증명서나 그에 준하는 문서(예. 동물병원의 예방접종수첩)를 휴대하여야 합니다. 또한 불쾌한 냄새가 나지 않아야 하므로 탑승 전 목욕을 시키고 배변을 하지 않도록 탑승 전 미리 배변을 시키고, 5시간 전부터는 사료와 물의 급여량을 조절해 주세요.


    TIP

    한 좌석을 어린이로 더 구입하거나 특실을 이용하면 공간이 넓어 켄넬을 놓기가 수월하므로 중대형견도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습니다.

    .


    3. 비행기


    다른 대중교통과 마찬가지로 켄넬이 필요하며 건강진단서와 광견병 예방접종 확인증을 발급받아야 합니다. 기내 반입의 경우에는 무게 및 크기에 엄격한 제한이 있는데요, 켄넬의 무게와 함께 5kg 미만이어야 하고, 가로/세로/높이의 총합이 115cm 이하여야만 한답니다. 그 이상은 화물칸으로 이동해야만 해요.


    주의사항

    일반적으로 동물검역에 필요한 서류는 출국 1주일 이내의 것이어야 하는데 국가별로 또는 공항별로 동물검역에 필요한 서류가 제각각이며 항공사별로 탑승가능한 견종과 크기 및 무게, 개체수에 대한 규정이 다를 수 있으므로 미리 문의해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꿀팁 어때요?


    정말 몰랐던 강아지수염의 놀라운 기능

    http://bigdogfamily.tistory.com/141


    주인에게 뛰어오르는 강아지 훈련 방법

    http://bigdogfamily.tistory.com/122


    강아지에게 꿀을 먹여야 하는 이유 10가지

    http://bigdogfamily.tistory.com/17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