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강아지가 통증을 말하는 바디랭귀지 6가지ㅣ대형견가족


    반려동물은 통증을 잘 숨기곤 합니다.

    그러면서 병을 키우는 경우도 많은데요, 동물은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통증을 숨겨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는 본능이 있기 때문입니다. 강아지는 그렇게 남몰래 괴로워 한답니다.


    따라서 강아지가 통증을 느끼고 있는지 알아내려면 주의깊게 관찰해야만 합니다. 다음은 미국동물병원협회가 발표한 반려동물의 통증에 대한 바디랭귀지 6가지 포인트입니다. 기억해 두시면 우리 털복숭이들과 조금 더 깊은 교감을 가질 수 있을거예요 :D

    .


    1. 먹을 때 비정상적인 모습을 보인다.


    강아지가 먹이를 먹으면서 한쪽으로만 씹는 것처럼 보인다거나 흘리는 등.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인다면, 치아에 문제가 있거나 구강 내에 종양을 의심을 해볼 수 있어요. 이럴 경우, 체중감소, 구취, 얼굴을 심하게 비비는 증상을 함께 보일 수 있습니다.


    2. 급격한 체중증감


    통증은 반려동물의 체중과 식습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답니다. 관절염이나 근육 등에 통증이 있으면 몸을 구부리기가 불편하기 때문에 먹이에 접근하지 않으려고 하지요. 관절염은 운동 부족으로 체중이 불어나게 하며, 늘어난 체중을 버티다 보면 인대가 찢어지고 관절에 손상을 입는 악순환이 시작됩니다.


    3. 보호자가 손대는 것을 싫어한다.


    강아지가 예전에는 활발했는데 앉아있는 시간이 예전보다 길어졌다고 느껴지진 않나요? 강아지가 만지거나 애정표현을 피하지는 않나요? 반려견이 보호자와의 접촉을 꺼린다면 골관절염이나 허리디스크 등의 질병이 진행중이라는 신호입니다. 겉으로는 멀쩡하게 보일지 몰라도 몸의 구석구석을 지긋이 눌러보면 아픈 부위를 드러내곤 합니다.

    .


    4. 움직임이 줄어든다.


    강아지 관절염이나 퇴행성 관절질환은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이예요. 당연히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좋아하던 운동, 놀이를 싫어하게 됩니다. 체중과 관절 손상은 밀접하게 서로 맞물려 있습니다. 살을 빼면 당연히 아픈 부위를 누르는 압력이 줄어들게 되므로 통증이 감소합니다. 따라서 관절, 허리 등에 문제가 있다면 체중조절을 1순위로 두고 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


    5. 배변실수를 한다.


    강아지가 배변장소가 아닌 곳에서 용변을 보는 것 역시 통증을 말하는 것일 수 있답니다. 뼈마디가 아프거나 몸이 좋지 않으면 움직이는 자체가 어렵습니다. 용변을 장시간 참거나 배변장소까지 쉽게 이동하지 못하게 되므로 배변실수가 잦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배변장소에 턱이 있거나 이동하는 길목에 장애물이 있다면 가기 꺼려지는 것이 당연하겠죠? 


    관절질환뿐만 아니라 요로감염도 오줌지리기, 무기력, 열, 배뇨곤란 등의 증상을 동반합니다.


    6. 눕지 않는다.


    반려동물이 눕지 않는다면 관절염이기 쉽습니다.

    관절이 아프면 반려동물은 바닥에 누울 때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또 노령견인 경우 정신적인 장애때문에 눕는 법을 잊어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는 일시적일 수도 있고 만성적일 수도 있습니다.


    강아지의 폐질환 역시 누우면 호흡곤란이 오므로 눕는 것을 꺼리게 됩니다. 드물게 신경학적인 상태도 눕지 않는 문제를 야기하기도 합니다.

    .


    이런 꿀팁 어때요?


    강아지가 기침하는 질병 11가지

    http://bigdogfamily.tistory.com/126


    강아지의 이상한 행동 10가지

    http://bigdogfamily.tistory.com/118


    강아지가 떠는 이유 8가지

    http://bigdogfamily.tistory.com/94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