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강아지가 핥는 이유 9가지ㅣ강아지 행동의 의미들ㅣ대형견가족

     



    안녕하세요. 온동네 개삼촌 보그삼촌입니다.

    강아지의 행동은 무언가를 보호자에게 말하고 싶어하는 것일겁니다.

    말이라는 것은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의미로 해석되기도 하는데요, 강아지의 여러 행동 중 핥는 행동은 각각의 상황에 따라 어떤 의미가 있고 반려견이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인지 알아보도록 해요~ 

    .

     

    01 반가워요!

     

    당신이 집에 도착했을 때 강아지가 핥는다면 반가움의 표시입니다. 야생동물에게서도 볼 수 있는 행동으로 서로를 핥음으로서 인사를 나누기도 하며 무리의 리더에게 대핸 존경의 표시이기도 합니다.

     

    02 사랑해요!

     

    강아지를 포옹해 보세요.

    그 때 당신의 얼굴을 핥는다면 강아지가 '나도 사랑해요'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나 행동은 어미와 새끼의 관계에서도 흔히 볼 수 있어요. 이 때 강아지는 편안함을 느끼고 스트레스가 감소한답니다.

      

    03 배고파요!

     

    강아지가 배가 고플 경우에는 어미의 입을 핥아 먹이를 달라는 신호를 보내곤 합니다. 야생동물은 이럴 때 어미가 구토를 통해 음식을 제공하곤 하지요. 반려견이 당신을 간절히 핥는다면 혹 배고플 시간은 아닌지 생각해 보세요.

     

    04 씻겨줄게!

     

    아무런 이유없이 당신을 핥는다면 깨끗하게 해주기 위한 행동일 수 있습니다. 동물들은 상처가 있거나 청결을 위해 서로 핥아주는 행동을 보입니다. 물론 자신을 핥는 행동으로 청결을 유지하기도 하며 시바, 치와와 등 어떤 견종은 자기관리에 철저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05 짭쪼름한 맛

     

    강아지는 당신의 손이나 얼굴을 핥으며 피부의 짭쪼름한 염분맛, 음식냄새, 새로운 향기를 파악하고 느끼려 합니다. 그것이 강아지가 냄새맡기와 더불어 상대의 정보를 캐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06 나좀봐!

     

    강아지가 의사표현을 했는데 당신이 못 알아듣는 경우, 강아지는 코로 당신의 몸을 누르거나 건드리거나 핥는 행동을 보입니다. 반려견이 이러한 행동을 보인 후 당신을 쳐다보는 행동을 계속한다면 물그릇이 비었는지, 심심한 것인지, 화장실을 가고싶은 것인지 생각해 보세요.

    .


    07 슬퍼요!

     

    반려견이 스트레스, 질병 등의 원인으로 특정 부위를 반복적으로 핥는 것에 집착한다면 강박증일 수 있습니다. 핥는 범위가 자신의 몸에서 가구, 사람 등으로 넓어질 수 있는데 이럴 때는 그 원인을 찾아 제거해야만 핥는 행동이 교정될 수 있습니다.

     

     

    08 아파요!

     

    상처가 나면 그 부위를 핥는 것은 개의 본능입니다. 핥는 것은 세균을 죽이고 죽은 조직을 제거하는 드레싱 역할을 하기도 하지만 지속되는 경우 감염으로 상처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답니다. 피부병, 알러지가 있는 경우에도 핥으므로 원인을 빨리 파악하여 치료해 주세요. 방치하는 경우 강박증으로 발전할 수 있어요 : (

     

    09 조심해!

     

    사람이 질병에 걸린 경우 또는 임신/출산을 앞두고 있는 경우, 호르몬의 변화로 인한 미세한 냄새의 변화를 강아지는 알 수 있답니다. 반려견이 평소와는 다르게 당신의 특정부위를 냄새맡으려 한다거나 핥는 행동을 보이면 나에게 질병 또는 임신/출산이 찾아온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


    이런 꿀팁 어때요?


    강아지의 이상한 행동 10가지

    http://bigdogfamily.tistory.com/118


    개가 인간에게 좋은 친구라는 식상한 증거들

    http://bigdogfamily.tistory.com/143


    강아지를 바쁘게 하는 11가지 방법

    http://bigdogfamily.tistory.com/46






    0 Comments

    Leave a comment